본문

본문 내용

김형언

올해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현대캐피탈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대어급 선수들이 모두 원소속팀에 남는다고 하네요.
현대캐피탈은 올 시즌이 끝나고 FA 자격을 얻은 레프트 문성민, 센터 신영석, 리베로 여오현,
세터 이승원과 계약을 사실상 마무리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7일 ""올해 우리 팀에서 FA로 풀린 선수들이 모두 잔류하기로 했다.
큰 틀에서 계약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참 잘된것 같습니다요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