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권중현

22일(토)에 열렸던 대한항공 vs KB손해보험의 MG새마을금고컵 A조 남자부 Review입니다.

*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의 데뷔전이기도 했던 오늘 경기에서 대한항공이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대0으로 꺾고 첫승을 신고했습니다.
개인 득점을 살펴보면 임동혁 선수 16득점, 정지석 선수 13득점, 곽승석 선수 11득점을 기록했구요, 센터진에선 이수황 선수 7득점, 진지위 선수 6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팀 기록에선 서브에이스 2대2로 같았구요, 블로킹은 11대3으로 우세했습니다. 범실은 18대19로 1개 적었습니다.
오늘 경기는 국내 선수의 힘에서 대한항공이 KB손해보험을 앞섰는데요, 블로킹에서 고른 활약을 보여준 것은 물론이고 세터 대결에서 한선수 세터가 황택의 세터에 앞선 것이 승리로 연결됐습니다. 비예나 선수 없어도 대한항공이 국내 선수의 힘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하겠습니다.
오늘 승리로 대한항공은 1승을 기록합니다. 산틸리 감독에겐 데뷔전 승리였구요.
대한항공의 다음 경기는 24일(월)에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A조 2차전을 갖습니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며 4강행 진출에 한발 다가설 수 있을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이 대한항공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패하며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개인 득점을 살펴보면 김동민 선수13득점, 김정호 선수 12득점을 기록했구요, 센터진에선 김홍정 선수, 박진우 선수가 각각 4득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습니다.
팀 기록에선 서브에이스 2대2로 같았구요, 블로킹은 3대11로 열세였습니다. 범실은 19대18로 1개 많았구요.
오늘 경기는 국내 선수 대결에서 KB손해보험이 대한항공에 밀리며 패했는데요, 공격과 블로킹에서 어려움을 겪은 것은 물론이고 대한항공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며 어려움을 겪은 것이 패배로 연결됐습니다. 세터 대결에서도 황택의 세터가 한선수 세터에 판정패하며 경기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KB손해보험으로선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았다고 하고 싶네요.
오늘 패배로 KB손해보험은 1패를 기록합니다. 이상렬 감독의 데뷔전 첫승은 다음 경기로 미루게 됐습니다.
KB손해보험의 다음 경기는 24일(월)에 삼성화재를 상대로 A조 2차전을 갖습니다. 이 경기는 새내기 감독 맞대결인데요, KB손해보험이 삼성화재를 제물로 1승 1패를 만들 수 있을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전체댓글수 4

  • 신동하   2020-08-22 오후 7:23:53
    한국 V리그 최초의 외국인감독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과 대학감독과 해설위원을 병행하다 친정팀으로 돌아온 이상렬 감독의 신임 감독 맞대결에서 로베르트 산틸리 감독님이 웃었습니다.
    양팀 모두 외국인선수가 없는 속에(비예나는 스페인대표팀, 케이타는 이번 컵대회 결장) 국내선수들만으로 경기에 임했는데 국내선수의 무게감에서 앞선 대한항공의 완승이었습니다.
    한선수 VS 황택의의 세터대결에서 한선수 세터가 [계속]
  • 신동하   2020-08-22 오후 7:24:27
    날개 뿐만 아니라 중앙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모습이었고, 여기에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석석브라더스(정지석-곽승석)에 비예나를 잊게 만든 “제천의 아들” 임동혁 선수의 활약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산틸리 감독이 임동혁 선수를 향해 “Amazing Talent”라고 말하였는데 그 말에 어울리는 활약을 펼쳤습니다.
    반대로 KB손해보험은 케이타가 없는 속에서 김학민 선수가 오른쪽, 김정호와 김동민이 왼쪽에서 [계속]
  • 신동하   2020-08-22 오후 7:24:59
    뛰었는데 김동민 선수가 라이징스타상을 노려도 될 것 같은 활약을 펼쳤지만 김학민 선수의 공격이 2세트 들어 잇달아 막힌 것이 컸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여기에 3세트, 잡았어야 되는 세트인데 20점대에 무너지면서 내준 것도 컸고요.
    KB손해보험이 전통적으로 컵대회에서 꾸준히 4강에는 오르는 팀인데 위기를 맞게 되었습니다.
    다음이 삼성화재전인데 잘 치러서 준결승 진출의 희망을 이어가야 되겠고, 반대로 [계속]
  • 신동하   2020-08-22 오후 7:25:53
    컵대회 디펜딩챔피언 대한항공은 다음이 현대캐피탈전인데 현대캐피탈을 잡고 편하게 준결승 티켓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는 것이 좋을 겁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