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점백

이번 코보컵에서 나타난 가장 큰 심판규칙은 주심의 재량에 의한 비디오판독이다.
종래의 규칙에 의하면 비디오판독의 요청은 감독의 요청에만 이루어지고 있어서 비디오판독요청의 기회가 사라지면 주심이 잘못된 판정을 내리면 그대로 진행을 하게 되어서 일반 배구팬들의 비난을 받아왔다.
여기 배구연맹의 사이트에서도 가장 많은 불만사항이 심판의 판정에 관한 것이다.
잘못 판정을 내리면 그냥 “ 심판 물러나라!”는 구호가 끊임없이 제기된다.
이는 일반 팬들의 배구에 대한 관심을 끌어내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외국에서 행해지는 비디오 판독을 보면 주심뿐만 아니라 감독관들의 요청에 의해서도 수시로 이루어지고 있다. 주로 터치아웃이냐 넷터치이냐 아니면 인아웃과 같은 사람의 눈으로는 잘 잘아내기 힘든 사항에서 비디오판정이 이루어지고 있다.

현재 코보컵에서 주심이 비디오판정을 요청할 수 있게 한 제도는 이전보다 진일보한 규칙이라는 점은 이론이 없는 듯하다.
그러나 주심도 잘못 판정을 내릴 경우도 역시 많이 있다.
이런 경우 배구팬들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심판관들의 재량으로 애매모호한 경우에는 즉시 비디오판독을 실시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