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NH농협 2015~2016 V-리그에서 현대캐피탈 문성민과 IBK기업은행 박정아가 마지막 ‘6라운드 MVP’ 선수로 선정되며, 각각 상금 100만원을 받게 됐다.
 
남자부 문성민은 6라운드 경기에 대한 MVP 투표에서 기자단 투표 29표 중 총 10표를 얻어 팀 동료 신영석을 큰 표차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문성민 10표, 신영석 5표, 여오현 4표, 오레올 3표, 그로저 3표, 송명근 1표, 기권 3표 / 총29표)
 
문성민은 주장으로서 팀을 이끌면서 정규리그 우승과 더불어 지난 6라운드 무실세트 전승은 물론이고 18연승을 거두는데 일조했다. 이는 2005년 V-리그가 출범한 이래 최다 연승 기록이다. 이전 삼성화재가 2005~06, 2006~07 두시즌에 걸쳐 17연승의 기록이 있었으나, 이번에 최다 연승을 세우며 V-리그의 새로운 역사의 중심에 섰다.


 아울러 문성민은 이번시즌 팀을 위해 공격 스타일을 바꿨다.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강타’ 보다는 상황에 따른 ‘연타’ 공격을 통해 선수비 후 후공격을 택하거나, 상대 블로킹을 이용하는 등 공격 상황 판단을 적절히 해내며 최고의 기량을 발휘했다. 이외에도 팀 주장답게 득점 후 세레모니를 주도하거나, 경기 종료 후에는 후배들을 챙기는 등 리더십 또한 선보였다.


 여자부에서는 IBK기업은행 박정아가 16표를 받아 생애 첫 MVP를 차지했다. (박정아 16표, 김사니 5표, 이재영 3표, 조송화 1표, 양효진 1표, 기권 3표 / 총29표)
 
 정규리그 우승의 향방을 정하는 지난 2월 27일 현대건설과의 경기의 활약이 주요했다. 박정아는 자신의 한 경기 최다득점(32득점)을 기록하며, 팀 주축 두 공격수 맥마혼과 김희진의 부상 공백에도 불구하고 팀을 정규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또한 개인 기록 부문에서도 빛이 났다. 득점 2위(118점), 공격종합 3위(성공률 39.46%), 오픈공격 3위 (성공률 38.24%) 등 외국인 선수 못지않은 맹활약을 펼쳤다.
 
 한편 ‘6라운드 MVP’에 대한 시상은 남녀부 각각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 홈에서 진행된다.  장소는 여자부 3월 17일(목) 화성 실내체육관, 남자부 18일(금) 천안 유관순체육관이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