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1> 한국 올스타 주장 김수지 “이벤트 경기? 승부욕 나올 것”


‘김연경 옛 동료’ 눗사라 “김연경 없지만 한국 여전히 강해”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는 올해가 3번째로 앞선 2번의 맞대결에서는 1승1패로 팽팽했다. 양국의 프로배구 발전을 위한 이벤트성 경기지만 아시아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양 국가인 만큼 치열한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4일 오후 태국 나콘랏차시마의 시마 타니 호텔에서 테크니컬 미팅 및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수십 명의 태국 취재진이 몰리는 등 한국과 태국의 뜨거운 배구 열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태국 배구 협회 측에 따르면 1차전이 열리는 나콘랏차시마 터미널21 체육관의 3500석은 모두 매진됐다.


한국 올스타팀 주장 김수지는 “첫 해에는 이벤트성 대회라서 궁금했다. 작년에는 한국에서 열려 재밌었다”며 “올해는 새로 합류한 선수들도 꽤 있다. 준비기간은 짧았지만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수지는 시즌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부상 없이 즐겁게 올스타전을 마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면 선수들의 승부욕이 발동될 여지는 충분하다.


김수지는 “시작할 때는 (공식 경기) 정도의 열기는 아니다. 그런데 선수들이 경기를 하다보면 운동선수로서 승부욕이 나올 수밖에 없다. 열기가 달아오르더라”고 말했다.


김수지는 태국팀은 오랜 기간 팀워크를 맞춰온 것이 강점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태국은) 새로 올라오는 선수들도 같이 훈련해왔다고 들었다. 선수들이 몇 년간 꾸준히 함께 해온 것이 손발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김수지는 태국팀에 대해 “팀워크가 좋고 빠르다. 그것에 대한 대비가 늦으면 경기가 힘들어진다”고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태국을 대표하는 세터이자 과거 김연경과 페네르바체에서 함께 뛰었던 눗사라 똠꼼도 이번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연습기간은 한 일주일정도 밖에 안됐지만 선수들 컨디션이 좋다. 팬들을 위해 이런 경기가 있어 좋다”고 말했다.


눗사라는 한국 올스타에 김연경이 빠졌지만 여전히 강한 팀이라고 했다. 그는 김연경의 공백으로 한국팀의 전력이 약해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한국에는 김수지 등 좋은 선수들이 많다”고 말했다.


양 팀을 이끄는 감독들은 배구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박미희 한국팀 감독은 “한국에서 시즌이 끝난 지 얼마 안 되어서 연습기간이 많지는 않았다. 다만 지난해 출전했던 선수들, 국가대표로 뛰는 선수들이 많다. 연습은 짧았지만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태국팀을 이끄는 다나이 스리와차라마타클 감독은 “한국과의 대결은 즐거운 경기라 생각한다. 어느 팀이 더 잘하는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2>한국 올스타 에이스 이재영 “부담·걱정 앞서지만…꼭 이길 것”


한국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한 이재영이 태국과의 올스타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 올스타팀은 4일 오후 태국 나콘랏차시마의 터미널21 체육관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V-리그에서는 치열한 경쟁을 펼쳤던 선수들이지만 이날은 서로 같은 유니폼을 입고 호흡을 맞췄다.


올스타전을 위해 만들어진 한국팀이지만 사실상 국가대표팀이라 해도 무방하다. 터키에서 활약 중인 김연경이 빠졌을 뿐이지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대거 한국팀에 포함됐다.


김연경의 빈자리는 리그 최정상급 선수로 성장한 이재영이 메워야 한다. 이재영은 도드람 2018-19 V-리그 여자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MVP를 만장일치로 수상했다.


연습 전 취재진과 만난 이재영은 “이번에는 김연경 언니가 없어서 우리가 똘똘 뭉쳐서 해야 한다. 연습 기간이 짧아서 걱정되기도 하지만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리그 끝나고 4일 정도 쉬고 연습을 했었는데 볼이 손에 잘 안 맞았다. 호흡도 걱정이고 연습을 1번 밖에 안 해 잘 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장거리 이동으로 인한 피로감, 부족한 훈련 시간 등 어려운 여건이지만 이재영은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국과 태국은 앞선 2차례 올스타전에서 1승1패를 기록했다.


이재영은 “즐기려고 하지만 이겨야 하는 경기”라며 “부담도 걱정도 앞서지만 꼭 이겨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재영에 대한 관심은 태국에서도 뜨겁다. 태국 방송사는 이날 이재영과 쌍둥이 동생 이다영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재영은 “김연경 언니가 안 뛰어서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재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태국) 팬들에게 한국이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다영도 "한국 올스타로 와서 영광이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편 한국과 태국의 슈퍼매치 1차전은 5일 나콘랏차시마에 위치한 터미널21체육관에서 열린다. 한국 선수단은 1차전 후 방콕으로 이동해 6일 훈련 등을 소화하고 7일 오후 방콕 후아막체육관에서 2차전을 갖는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전체댓글수 1

  • khe1609   2019-04-06 오전 10:21:46
    김수지의 이야기와는 다르게 일부 선수는 승부욕이 별러 없었음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