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1> 한국 女배구 올스타, 풀세트 접전 끝에 아쉽게 석패

올스타전 3회 연속 풀세트 접전...1승2패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가 태국과 멋진 승부를 펼쳤다. 아쉽게 경기는 패했지만 한국은 치열한 승부를 보여주며 경기장 분위기를 드겁게 만들었다. 

한국 올스타팀은 5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의 터미널21 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에서 태국 올스타에 2-3(23-25, 27-29, 25-23, 25-23, 11-15)으로 패했다.

앞선 1·2회 대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풀세트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0-2에서 경기를 풀세트까지 끌고 갔지만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다. 올스타전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이날 경기가 열린 나콘랏차시마는 방콕에서 약 300km 떨어진 작은 도시지만 배구 열기는 뜨거웠다. 3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터미널21 체육관은 양국 배구 선수들을 응원하는 팬들로 가득 찼다.

경기장 입구에 마련된 한국 선수들의 입간판 앞에는 기념 촬영을 하는 팬들이 줄을 섰다. 현지 배구 팬인 뱀(17)은 “TV방송을 통해 한국 여자배구에 대해 알게 됐다. 이곳에서도 한국 여자배구의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뱀은 제일 좋아하는 한국 선수로 김연경과 이재영을 꼽았다. 뱀은 “페어플레이를 하는 모습 등이 마음에 든다. 춤을 잘 추기도 한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뱀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니암(17)도 “이재영의 팬이다. 예뻐서 좋다”고 밝혔다.

한국 선수들이 소개될 때 경기장을 채운 현지 팬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특히 한국과 태국 올스타전에 3회 연속 출장 중인 주장 김수지, 김희진과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향한 함성은 태국 선수들 못지않았다.

이벤트 성격의 대회이지만 경기가 시작되자 양 팀은 승리를 위해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한국은 1세트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21-20으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김희진의 서브 실패로 동점을 허용했고 이소영의 공격도 막히며 역전 당했다.

21-24에서 한국은 박정아의 백어택, 이소영의 블로킹으로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다영의 서브가 네트에 걸리며 한국은 1세트를 태국에 내줬다. 

한국은 2세트 중반 태국에게 끌려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21-24 상황에서 김희진의 공격이 성공하고 박정아의 서브득점이 나왔다. 이어 이다영이 태국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다.

한국은 27-27에서 상대에게 빠른 속공으로 리드를 내줬다. 이어진 공격에서 박정아의 공격이 아웃됐고 2세트도 태국이 가져갔다.

한국은 3세트부터 힘을 내기 시작했다. 세트 후반까지 접전을 펼치던 한국은 이재영의 감각적인 득점으로 20-20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와 박은진의 블로킹까지 나오며 한국이 22-20으로 달아났다.

연속해서 3실점하고 태국에 리드를 내줬지만 한국은 흔들리지 않았다. 이재영의 강한 스파이크가 상대 코트에 꽂혔고 이다영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되찾아왔다. 이어 태국의 공격이 아웃되면서 한국은 세트스코어 1-2를 만들었다.

4세트에서 한국은 근소하게 리드를 지켜갔지만 세트 후반 범실이 나오며 19-22로 뒤쳐졌다. 위기에서 이소영이 오픈 공격과 블로킹으로 득점을 올리며 상대의 기세를 끊었다. 강소휘의 서브 에이스와 박은진의 블로킹까지 나오며 한국이 4세트를 가져갔다.

마지막 5세트에서 한국은 태국의 베테랑 쁠름찟 틴카우에게 연속 실점하며 주도권을 내줬다. 한국은 고예림과 이소영의 득점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끝내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한국과 태국의 여자배구 올스타는 오는 7일 방콕으로 장소를 옮겨 다시 한 번 격돌한다.




<#2> 박미희 女배구 올스타 감독 “올스타전 양국 배구 발전 계기로”

태국 세터-공격수 10년 이상 호흡...스피드 배구 발판

박미희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이 태국과의 올스타전이 양국 배구 발전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한국 올스타팀은 5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의 터미널21 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에서 태국 올스타에 2-3(23-25 27-29 25-23 25-23 11-15)으로 패했다.

앞선 1·2회 대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풀세트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한국이 패했다. 태국과의 올스타전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오늘 경기한 선수들은 태국 배구를 대표하고 (국제대회에서) 성적을 내기 시작한 1세대다. 태국에서 애정을 갖고 육성한 선수들이다보니 성적도 나오고 선수들의 자존감도 높아진 것 같다”며 “꼭 이겨야 한다거나, 자존심 대결보다 양국이 교류를 통해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태국 여자배구 올스타는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태국은 오래 손발을 맞춰온 팀답게 빠르고 강한 배구를 보여줬다.

박 감독은 “세터와 공격수가 10년 이상 같이 해왔다. 스피드를 살리려면 호흡이 중요한데 (태국은) 잘 맞는 것 같다”며 “세터의 토스가 빠르기 때문에 공격하는 선수도 힘을 100%로 쓰지 않아도 된다. 자기 힘으로만 때리는 것이 아니라 팀의 힘이 합쳐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감독은 V-리그에 이어 힘든 일정을 소화하는 선수들에게도 박수를 보냈다. 그는 “선수들이 각자가 처한 상황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줬다”고 칭찬했다. 이날 경기에서 활약한 박은진, 이주아 등 신인 선수들에 대해서는 “어린 선수들은 부담이 없는 경기다. 타이틀이 걸린 것은 아니지만 이 선수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7일 방콕에서 열리는 2차전에는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선수들의 경우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배려할 계획이다.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14명이지만 한국은 2경기 일정을 고려해 총 16명의 선수단을 구성했다.

박 감독은 “배유나는 무릎이 좋지 않아서 오늘 출전하지 않았다. 정지윤도 7일 경기에는 출전할 것이다. 7일 쉴 선수는 상태를 보고 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2차전에 대해 박 감독은 “예전에는 1경기 밖에 안했는데 올해는 2경기를 한다. 1승1패는 만들고 가겠다”며 좋은 경기를 펼칠 것을 다짐했다.





<#3> ‘26득점 맹활약’ 이재영 “재밌는 경험...다영이와 호흡 잘 맞아 놀랐어”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팀의 이재영이 경쟁하던 선수들과 함께 팀을 이뤄 경기한 것에 대해 만족감을 보였다. 특히 쌍둥이 동생인 이다영과 호흡이 생각보다 잘 맞아 스스로도 놀랐다. 

한국 올스타팀은 5일 태국 나콘랏차시마의 터미널21 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에서 태국 올스타에 2-3(23-25 27-29 25-23 25-23 11-15)으로 패했다.

앞선 1·2회 대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풀세트 접전이 펼쳐진 가운데 한국이 패했다. 태국과의 올스타전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이재영은 이날 양 팀 통틀어 최대인 26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김연경이 불참한 가운데 팀의 주포로서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재영은 경기 후 “다른 팀에서 뛰던 선수들이 모여서 함께 뛰는 것이라 재미있었다. 다만 연습을 2번밖에 못해서 호흡적인 부분에서 어려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랜만에 (동생 다영이와) 호흡을 맞췄는데도 잘 맞아서 깜짝 놀랐다. 학교 다닐 때 느낌이었다”며 “내가 원하는 토스를 해줬다. 제가 원하는 볼을 올려주니 편했다”고 말했다.

태국에 대해서 이재영은 “기본기가 엄청 좋았다. 한국과 다르게 파워도 좋았다”고 평가했다.

태국에서도 한국 선수들의 인기는 높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도 한국 선수가 소개될 때 열띤 환호를 보냈다.

이재영은 경기 후 태국 팬들의 환호에 대해 “저는 인기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희진 언니 팬이 진짜 많다. 어제도 망고스틴 선물을 받기도 했다. 저는 별로 없는 편”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태국은 방콕으로 장소를 옮겨 오는 7일 다시 한 번 경기를 치른다. 

이재영은 "솔직히 지금 아픈 선수들이 너무 많다. 경기 끝나고 다들 지쳐있다”며 "2차전을 잘해야 되는 것은 맞지만 즐기려 한다”고 말했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전체댓글수 1

  • khe1609   2019-04-06 오전 9:57:54
    어제 서브리시브및 상대의 공격때 디그가 잘 안되었고
    일부 선수는 의욕이 없어 보였음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