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1>‘문정원 5연속 서브 에이스’ 한국 女배구 올스타, 태국 압도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가 강한 서브를 앞세워 태국을 압도했다.

한국 올스타팀은 7일 태국 방콕의 후아막 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2차전에서 태국 올스타에 3-0(25-15 25-21 25-23)으로 완승을 거뒀다. 

총 4번의 슈퍼매치에서 승부가 5세트까지 이어지지 않은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5일 열렸던 대회 1차전에서 아쉽게 패했던 한국은 이날 태국을 셧아웃시키며 역대 슈퍼매치 전적 2승2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7,000석 규모의 후아막 체육관은 배구 팬들로 가득 찼다. 경기장 곳곳에는 태극기, 한국 선수단 응원 문구 등을 들고 응원을 펼치는 현지 팬들의 모습도 보였다.

한국에서 온 치어리더 팀과 원정 응원단 30명, 현지 교민 70여명도 열띤 응원을 펼쳐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 넣어줬다. 

한국은 1세트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문정원은 14-11에서 서브 에이스 5개를 연속으로 터트렸다. 5연속 서브 에이스는 V-리그 기준 역대 최다 서브에이스 성공 타이 기록(2012-13 오지영)이기도 하다.

문정원의 맹활약으로 점수는 순식간에 19-11로 벌어졌다. 한국은 격차를 10점까지 벌리며 1세트를 잡았다.

한국의 기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세트 중반 배유나의 속공과 이재영의 서브에이스가 터지며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지난 시즌 신인이었던 이주아도 이동 공격과 블로킹을 성공시켰다. 세트 막바지 상대의 범실까지 쏟아지면서 한국이 2세트도 가져갔다. 

한국은 주도권을 놓치지 않고 3세트에서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3세트 중반 12-12에서 한국은 태국을 12점에 묶어두고 내리 6점을 따내며 18-12로 달아났다. 한국은 세트 막판 수비가 흔들리며 역전을 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한국은 이주아와 문정원의 활약으로 태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했다.



<#2>박미희 女배구 올스타 감독 “문정원 서브로 균형 깨져…자존심 지켰다”

박미희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팀 감독이 태국을 셧아웃 시키며 자존심을 세운 것에 만족해했다.

한국 올스타팀은 7일 태국 방콕의 후아막 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2차전에서 태국에 3-0(25-15 25-21 25-23) 완승을 거뒀다. 지난 5일 1차전에서의 아쉬운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역대 태국과의 올스타 슈퍼매치 통산 전적도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경기 후 박 감독은 “친선전이긴 해도 책임감을 갖고 하는 경기다. 이번에는 2경기를 하니까 부담스러웠다. 그래도 방콕에 와서 자존심을 지켰다. 잘 끝나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시즌이 끝나고 힘든 상황에서도 한국 올스타로서 책임감을 갖고 뛰어준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박 감독은 “대회에 오면서 16명의 선수들에게 어떻게 뛸 수 있는 기회를 줄지에 초점을 맞췄었다. 자기 자리가 아니어도 불편해하지 않고 경기를 잘 해줘서 대회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기특하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날 2차전 승리의 일등 공신은 문정원이었다. 문정원은 1세트 중반 서브 에이스 5개를 연속해서 성공시키며 경기 주도권을 한국에 안겼다.

박 감독은 “정원이가 들어가서 서브 할 때 균형이 깨졌다”며 “국내에서도 서브 에이스가 나오면 분위기가 가라앉는다. 국내 경기보다 부담 적고 자기가 할 수 있는 장기를 보여줘서 좋았다”고 말했다. 

문정원 외에도 한국은 이날 강한 서브로 상대 수비를 흔들면서 완승을 거둘 수 있었다. 태국은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특유의 스피드 있는 경기를 보여주지 못했다.

박 감독은 “서브 리시브가 그만큼 어려운 것”이라며 “서브 리시브가 안 되면서 (태국의) 플레이가 단순해졌다. (태국 선수들도) 당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3>‘서브로 태국 압도’ 문정원 “비결은 자신감…백목화 보고 연습”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 문정원의 강력한 서브가 태국을 압도했다.

문정원 등이 활약한 한국 올스타팀은 7일 태국 방콕의 후아막 체육관에서 열린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 2차전에서 태국에 3-0(25-15 25-21 25-23) 완승을 거뒀다. 지난 5일 1차전에서의 아쉬운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역대 태국과의 올스타 슈퍼매치 통산 전적도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승부는 1세트에서 사실상 결정 났고 그 중심에는 문정원이 있었다. 1세트 14-11 상황에서 문정원은 서브 에이스 5개를 연속해서 기록하며 태국의 의지를 꺾었다. 5연속 서브 에이스는 V-리그 기준 역대 최다 타이 기록(2012-13시즌 오지영)이기도 하다.

경기 후 문정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그렇게 할 생각이 없었는데 운이 좋게 들어가기 시작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V-리그 기준 역대 최다 타이 기록이라는 말에 문정원은 “기록에 대해서 몰랐다”며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문정원은 지난 5일 1차전에서도 강한 서브로 태국팬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문정원은 “막상 때릴 때는 잘 모르겠다. 오히려 되게 조용한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문정원은 스파이크 서브 비결은 자신감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어릴 때부터 했던 거여서 자신감이 있다. 중학생때 백목화(IBK기업은행) 언니가 우상이었다. 어릴 때부터 백목화 언니의 서브를 보고 연습했었다”고 설명했다.

정규시즌에 이어 태국과의 슈퍼매치까지 모두 마무리되며 선수들은 휴식과 다음 시즌 준비에 나서게 된다.

문정원은 “지난 시즌 리시브를 하느라 정말 힘들기도 했다. 이제 또 성장하려면 힘들어져야 할 느낌이다.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4>고예림 “태국 배구 인기 놀라워…재밌게 즐겼다”

“팀 옮기면 열심히는 당연…잘 해서 우승하고 싶다”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 고예림이 태국팬들의 열정적인 배구 사랑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고예림은 7일 2019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슈퍼매치가 모두 마무리된 뒤 취재진과 만나 “태국에 몇 번 왔었는데 올 때마다 매번 느꼈다. 태국의 배구 인기가 놀랍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과 태국의 슈퍼매치 2차전이 열린 태국 방콕의 후아막 체육관을 가득 채운 팬들은 열정적인 응원을 펼쳤다. 태국 전통 의상과 악기를 들고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경기장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고예림은 올해가 태국과의 슈퍼매치 첫 출전이었다. 고예림은 “잘하려고 했다. 몸이 완벽하지 않아서 기본만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며 “경기를 하다 보니 감이 오기도 했다. 다른 팀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경험이어서 재미있게 즐겼다”고 말했다.

고예림은 마지막 3세트에서 좋은 활약으로 한국의 3-0 셧아웃 승리에 힘을 보탰다. 고예림은 이날 총 6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 종료 후 고예림은 FA 자격을 얻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고예림이 원소속팀을 떠나 다른 팀과 계약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고예림은 “FA다 보니까 선택할 수 있던 것이 많았던 것 같다. 팀을 옮기게 되면 열심히는 당연한 것이고 잘하겠다.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