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한국배구연맹(이하 “연맹”)은 2020 KOVO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를 5월 15일(금) 15시에 청담 리베라 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 에서 개최한다. 

5월 초 체코 프라하에서 예정되었던 2020 KOVO 남자부 트라이아웃 & 드래프트는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해외 개최가 취소되고 2016년 남자부 트라이아웃 도입 후 최초로 구단들은 연습경기 없이 선수들이 제출한 영상과 자료 확인 후 선발하게 된다. 

연맹은 지난 3월2일부터 4월29일까지 신청한 80명의 외국인선수 중 전체랭킹 상위 40명과 지난 시즌 V-리그에서 활약한 신청자를 포함해 총 47명의 최종명단을 결정하였다.
 
참가 선수들을 살펴보면 과거 V-리그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눈에 띈다. 16~17시즌 드래프트에서 지명되어 3시즌동안 대한항공에서 활약한 가스파리니(Mitja Gasparini, 슬로베니아)와 18~19시즌 OK저축은행, 19~20시즌 현대캐피탈에서 활약한 에르난데스(Yosvany Hernandez, 쿠바), 그리고 17~18시즌, 18~19시즌 KB손해보험에서 활약한 알렉스(Alexandre Ferreira, 포르투갈) 등 이 최종 명단에 포함되었다. 

또한 독일, 프랑스 리그에서 뛰었던 Kyle Russell(미국)과 독일 국가대표로 활약한 Christian Fromm(독일) 그리고 이탈리아 리그에서 활약한 Amir Ghafour(이란) 등과 같은 새로운 얼굴들이 구단들의 이목을 끌고 있고 대한항공 비예나, 우리카드 펠리페, OK저축은행 레오, 현대캐피탈 다우디, 한국전력 가빈 등 19~20 V-리그에서 활약한 선수들도 구단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드래프트는 19~20시즌 최종 성적 역순으로 부여되는 차등 확률에 따라 7위 한국전력이 구슬 35개, 6위 KB손해보험 30개, 5위 삼성화재 25개, 4위 OK저축은행 20개, 3위 현대캐피탈 15개, 2위 대한항공 10개, 1위 우리카드 5개로 7개 구단 지명권 순위를 정할 예정이다. 

한편, 여자부는 5월 10일(일)까지 참가 신청 기간을 연장하고 6월 중 드래프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