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한국배구연맹(이하 ‘연맹’)은 판정 역량 및 심판 간 소통 강화를 위해 ‘2020 KOVO
심판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연맹 심판진 및 4명의 육성심판을 포함 총 32명이 참가한 이번 아카데미는 7월 13
일(월)부터 24일(금)까지 총 10일 동안 각종 이론 교육들과 실기 테스트를 실시했다.


주요 교육 내용으로는 FIVB 케이스북의 변경사항 및 주요 케이스 스터디가 실시되었으며
지난 아카데미에 이어 주, 부심을 비롯한 선심들이 직접 판정 등에 대한 연구 과제를
발표하고 의견을 나누며 심판 업무에 대한 책임감을 다졌다.


또한, 집중력 향상과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멘탈 케어 전문 강사를 초빙하여 만다라
명상 등 다양한 심리교육을 진행하며 심판 개개인의 멘탈 코칭을 실시했다. 심리교
육에 이어 MBTI 성격 유형 테스트를 실시해 개인별 성격 유형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경기에 투입된 심판들 간에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구체적인 소통 방법에
대해 교육했다.


특히, 이번 아카데미에서는 경기 중 판독 신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인아웃, 터치아
웃에 대한 집중교육을 실시하였는데 연습체육관에 고속 카메라를 설치하여 대형
스크린을 통해 송출되는 리플레이를 함께 보며 판정 정확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매년 실시하는 실기 테스트와는 달리 전문 장비 및 체력측정 전문 인력을 동원하여
심판들의 순발력과 지구력을 점검하고 긴 시즌을 치러낼 수 있도록 준비했다.


한편, 이번 심판아카데미를 총괄한 KOVO 김영일 경기운영본부장은 “올해 심판아카데미는
단합 및 소통을 위한 전문교육으로 심판 팀워크를 강화하고 고속카메라 설치, 운영을 통해
터치아웃, 인아웃 등의 심판 판정능력 향상에 주력했다. 이를 통해 다가오는 컵대회
및 V-리그 공정한 판정 위해 최선의 준비를 다하겠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