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3222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번호 내용 등록일/언론사
13182
‘장신 세터’ 황동일의 공격 본능, “바뀌지 않을 것” 세터는 본래 공격수에게 공을 분배해주는 역할을 하지만, 삼성화재 세터 황동일(33)은 자신의 높이를 활용해 공격에도 적극 가담한다. 이는 곧 상대 블로커들의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작업과도 연결되어 있다. 2019.01.16
스포츠동아
13181
‘골고루 터진’ 삼성화재, 한국전력 완파…4위로 도약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완파하고 4위로 올라섰다. 삼성화재는 15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방문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23)으로 제압했다. 2019.01.16
연합뉴스
13180
삼성화재, 한국전력 꺾고 4위 도약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6연패로 밀어 넣으며 4위로 올라섰습니다. 삼성화재는 수원 원정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대 0으로 제압했습니다. 2019.01.16
YTN
13179
한 시즌 3번→22번, 너무 흔해진 트리플크라운 프로배구 V리그엔 전 세계 어느 기록에선 찾아볼 수 없는 기록이 있다. 한 경기에서 서브 에이스, 블로킹 득점, 후위 공격 득점을 3개 이상 세우는 '트리플 크라운'이다. 2019.01.16
조선일보
13178
삼성화재 리베로 김강녕 백계중에게서 배우는 교훈들 신춘삼 전 KOVO 경기위원장의 한양대 감독시절 제자였던 백계중은 얼리로 2015~2016시즌 신인드래프트에 나와 KB손해보험의 지명을 받았다. 3라운드 4순위. 기량으로만 따지면 훨씬 앞 순번에 지명될 것으로 모든 이들이 확신했기에 그 결과는 의외였다. 2019.01.16
스포츠동아
13177
‘떴다 하면 득점’ 아가메즈 “한국은 제2의 고향” 세계 3대 공격수로 불렸던 아가메즈 덕분에 요즘 우리카드는 봄배구의 희망을 키워가고 있는데요. 4년 전엔 혼자 왔었지만 올 시즌은 가족이 함께 있어, 심리적 안정 속에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습니다. 2019.01.16
KBS
13176
비디오판독 규정 간파한 박기원 감독 ‘매의 눈’, 명승부 도화선 된... 지난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대한항공의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4라운드 경기. 대한항공이 14-8로 앞선 상황이었다. 레프트 정지석의 공격이 블로커 터치아웃으로 판정됐다. 2019.01.16
스포츠조선
13175
현대건설-도로공사가 불러온 지각변동 조짐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가 개막한지 약 3개월이 지났다. 4라운드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지만 아직도 매 경기가 끝날 때면 순위표가 뒤바뀐다. 2019.01.15
더스파이크
13174
하위 팀의 반란, 여자부 최상위 접전 가를까? 하위 팀의 반란이 시작됐다. 치열한 승점 싸움을 벌이는 여자프로배구 상위 팀들에겐 상당히 껄끄러운 일이다. 순위표 가장 높은 자리를 두고 혼전을 거듭 중이다. 2019.01.15
스포츠동아
13173
신영석도 부상…선두 현대캐피탈, 센터진 공백 비상 현대캐피탈이 또 센터진에 공백을 맞았다. 현대캐피탈 주전 센터 신영석(33)이 왼쪽 종아리 근육 파열로 재활에 들어갔다. 지난 13일 KB손해보험과 경기 중 서브를 넣다 부상당한 신영석은 재활에 4주가 소요된다는 진단을 받았다. 2019.01.15
스포츠경향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