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3425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번호 내용 등록일/언론사
13375
‘봄배구’ 무산 감독들 교체 바람 불까?…신진식·이도희 ‘불안’ 프로배구 포스트시즌에 나설 남녀 팀들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봄 배구'에 실패한 계약 만료 사령탑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9.02.27
연합뉴스
13374
최태웅 현캐 감독 “전광인 스트레스, 생애 첫 트리플 크라운으로 ...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표정에는 뿌듯함이 엿보였다. 'V리그판 어벤저스' 현대캐피탈이 정규리그 우승의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2019.02.27
스포츠조선
13373
돌아온 신영석, 이선규·윤봉우·하현용 이어 750블로킹 달성 현대캐피탈 신영석이 돌아왔다. 그리고 역대 통산 블로킹 750개를 완성시켰다. 현대캐피탈은 26일 오후 7시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도드람 2018~2019 V-리그 6라운드 삼성화재와의 'V-클래식매치'에서 신영석을 교체 투입시켰다. 2019.02.27
STN스포츠
13372
파다르-전광인, V-리그 최초 1경기 동반 트리플크라운 파다르와 전광인(이상 현대캐피탈)이 V-리그 새 역사를 썼다. 현대캐피탈은 2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에서 3-1(24-26 25-16 25-19 25-16)로 역전승했다. 2019.02.27
노컷뉴스
13371
코트 지배한 현대캐피탈…‘동반 트리플 크라운’ 대기록 프로배구에서 현대캐피탈의 파다르, 전광인 콤비가 사상 최초로 '동반 트리플 크라운'이라는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현대캐피탈은 라이벌 삼성화재를 꺾고 선두 탈환의 희망을 키웠습니다. 2019.02.27
SBS
13370
행복 배구를 하는 그녀들, 수원시청 배구단 2005년 프로배구 출범 이후, 배구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은 V-리그로 옮겨갔다. 프로 선수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커질수록, 아마추어 배구 선수들에 대한 관심은 줄어들었다. 하지만 여전히 아마추어 배구는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2019.02.26
더스파이크
13369
배구 도쿄올림픽 예선 대표팀 소집은?…연맹-협회, 머리 맞댄다 한국배구연맹과 대한배구협회가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이 열리는 내년 1월 대표팀 소집 일정을 놓고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2019.02.26
연합뉴스
13368
‘1위 굳히기’ 흥국생명-‘미궁 속으로’ GS-IBK 5라운드 마지막 경기에 이어 6라운드 첫 경기에서도 GS칼텍스를 맞아 다시 한번 3-0 승리를 챙겼다. 2위 도로공사와 승점 차이는 6점으로 벌어졌다. 2019.02.26
더스파이크
13367
“흥국생명전 전패는 피하고 싶다” 현대건설이 바라는 피날레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배구단의 이번 시즌은 롤러코스터 그 자체였다. 개막 이후 11연패에 빠졌었다. 수비와 공격 둘 다 흔들리는 상황에서 연패가 길어졌고, 설상 가상으로 외국인 선수 베키 페리까지 부상으로 제대로 뛰지 못했다. 2019.02.26
스포츠조선
13366
수비 척척 공격 팍팍… “낮잠 푹 자며 우승꿈” 20일 낮 경기 용인시 흥국생명 훈련장에서 만난 에이스 이재영(23·레프트)은 사진 촬영을 마친 뒤 민트색 원피스 잠옷 차림으로 나타났다. 그는 “점심식사 이후 오후 훈련을 하는 3시까지 매일 낮잠을 잔다. 2019.02.26
동아일보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