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3222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번호 내용 등록일/언론사
13172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 “개막부터 4R까지 팀 운영 미숙했다” 올스타 브레이크 전 마지막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패하며 2연패 늪에 빠진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표정이 일그러졌다. 박 감독은 14일 계양체육관에서 끝난 OK저축은행전에서 세트 스코어 2-3으로 석패, 승점 47(16승8패)에 머무르며 선두 현대캐피탈(승점 51) 추격에 실패했다. 2019.01.15
스포츠서울
13171
가스파리니 떨어지는 공격성공률, 대한항공은 ‘플랜 B’ 준비 중 슬로베니아 출신 외국인 공격수 미차 가스파리니(35)는 매 시즌 50%에 가까운 공격성공률을 보인 공격수였다. 현대캐피탈 소속이었던 2012~2013시즌 51.46%, 대한항공 소속으로 51.59%(2016~2017시즌), 49.18%(2017~2018시즌)를 기록했다. 2019.01.15
스포츠조선
13170
‘봄’ 노리는 OK저축은행이 외인 요스바니 다루는 법 4위로 올라선 OK저축은행. 3위와의 승점차도 얼마 나지 않아 ‘봄 배구’를 꿈꿀 법 하다. 필요한 것은 외인 요스바니의 기복을 줄이는 것이다. 2019.01.15
MK스포츠
13169
기지개 켠 김요한 “이적 후 첫 인터뷰 같은데…”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김요한(34·OK저축은행)에게 굳건한 신뢰를 보냈다. 웜업존을 달구는 시간이 길었던 ‘에이스’는 그 믿음에 부활했다. 실로 오랜만에 보인 맹활약이자, OK저축은행 이후 가장 빛났던 하루였다. 2019.01.15
스포츠동아
13168
김요한-심경섭-한상길, 벤치 멤버가 살린 OK저축은행 김요한(34)-한상길(32)-심경섭(27).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백업멤버들의 활약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OK저축은행은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경기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2(16-25, 28-26, 25-22, 18-25, 15-11)로 이겼다. 2019.01.15
중앙일보
13167
‘요스바니 36점 맹폭’ OK저축은행, 대한항공 잡고 4위 도약 OK저축은행이 대한항공을 제물로 4위에 올라섰다. OK저축은행은 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6-25 28-26 25-22 18-25 15-11)로 승리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2019.01.15
엑스포츠뉴스
13166
‘부활한 요스바니’ OK저축은행, 대한항공 꺾고 4위 도약 프로배구에서 남자부 OK저축은행이 2위 대한항공을 꺾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습니다. 외국인 선수 요스바니의 부진 속에 5연패에 빠졌던 OK저축은행, 요스바니의 부활과 함께 2연승의 상승세를 탔습니다. 2019.01.15
SBS
13165
‘23경기 700득점’ 우리카드 아가메즈, 레오·가빈 기록 넘본다 V-리그 남자부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우리카드. 그리고 그 중심에 서 있는 외인 아가메즈가 놀라운 득점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2018~2019 도드람 V-리그도 4라운드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남자부 우리카드는 승점 41, 13승 10패라는 좋은 기록으로 리그 3위에 올랐다. 2019.01.15
더스파이크
13164
KB손보 아킬레스건 리시브, ‘FA 최대어’ 정지석 잡는데 총력 기울... 기록상으로는 밀리지 않는 듯 보인다. 팀 리시브 부문에서 7개 팀 중 3위에 랭크돼 있다. 리시브 효율 40.59%를 기록 중이다. 역시 국가대표 리베로 정민수의 자유계약(FA) 영입은 성공적이다. 리시브 부문 1위(56.13%)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2019.01.15
스포츠조선
13163
배구 공수 만능 이재영 “여자 정지석이라고요?”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의 고공 행진을 이끄는 이재영(23)의 기세가 날카롭다. 득점 4위(376점), 공격 성공률 5위(38.5%) 등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 8위(세트당 6.74개), 디그 7위(세트당 4.29), 리시브 10위(효율 42.3%) 등 전 부문에 걸쳐 상위권에 포진해 있다. 2019.01.15
한국일보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