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5169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번호 내용 등록일/언론사
15089
‘배구여제’ 김연경, 흥국생명 캡틴으로 선임
흥국생명 관계자는 14일 <더스파이크>와 전화 통화에서 "김미연 선수를 대신해서 김연경 선수가 차기 시즌 주장을 맡는다. 지난주에 바뀌었다"라고 이야기했다.
2020.09.15
더스파이크
15088
‘또휘’ 강소휘한테 FA란? “행복하면서도 어려운 고민이죠”
스물 네 살의 배구 선수다. ‘24’라는 숫자에 경험을 더하니 더할 나위 없는 단단함이 자리를 잡는다. 그의 어린 시절은 그다지 행복하지 않았다.
2020.09.14
이영미칼럼
15087
김세진 전 OK저축은행 감독, 해설가로 컴백
김세진 전 OK저축은행 감독이 해설가로 V리그에 돌아온다. 지난해 3월 19일 OK저축은행 창단 감독 자리에서 물러난 뒤 배구계와 거리를 뒀던 그는 최근 스포츠전문채널 KBSN스포츠와 전속 해설계약을 맺었다.
2020.09.14
스포츠동아
15086
그때 그 시절 배구선수들,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백채림(22)은 2017-2018시즌 3라운드 2순위로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입단 당시 포지션은 리베로였다. 박혜미와 1대1 트레이드를 통해 현대건설로 팀을 옮기며 윙스파이커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2020.09.14
더스파이크
15085
유니폼 바꿔 입은 이승원-김형진, 11일 연습경기서 첫 조우
세터를 맞바꾼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가 연습경기를 갖는다. 현대캐피탈은 11일 오후 2시30분 천안의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현대캐피탈 전용훈련장)에서 삼성화재와 친선전을 치른다.
2020.09.11
뉴스1
15084
제2의 김연경 아닌 제2의 양효진...목표 바꾼 190㎝ 정호영 날개달...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 ‘대형 신인’ 정호영(19·1m90㎝)은 그간의 자신을 배구선수로서는 ‘하루살이’라고 표현했다. 좀 더 정확히 표현하자면 ‘세트살이’가 맞을 것이다. 붙박이 자리 없이 세트 중간에도 라이트·레프트·센터 등을 오갔다.
2020.09.11
중앙일보
15083
8년 후, 박희상 감독과 드림식스 선수들이 만났다
무더위가 맹위를 떨치던 여름. 박희상 송산고 감독의 핸드폰이 울렸다. “감독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시간 한 번 내주십시오.” 드림식스 시절 지도했던 한 선수의 전화였다.
2020.09.10
스포츠월드
15082
비예나와 임동혁, 대한항공의 ‘행복한 고민’
대한항공은 2019~2020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된 박기원 감독을 대신할 새로운 사령탑으로 이탈리아 출신의 산틸리 감독을 선임했다.
2020.09.10
노컷뉴스
15081
‘불꽃남자’ 산틸리 감독, 이유 있는 거친 항의
지난달 24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경기에서는 흔히 보기 힘든 광경이 펼쳐졌다. 바로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이 심판 판정에 과격하게 항의하는 모습이다.
2020.09.09
노컷뉴스
15080
임시 통역으로 나선 이다현, 김밥에 푹 빠진 러츠?!
지난 8월 22일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가 5일 여자부 결승전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2020.09.09
더스파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