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GENERAL REVIEW

도드람 2019-2020 V-리그

구분값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는 2018~2019시즌 정규리그를 2위를 마친 뒤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을 꺾고 2년만에 정상탈환에 성공했다. 짜릿한 봄배구를 보여준 현대캐피탈은 2019~2020시즌을 앞두고 통합우승이라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시즌 초반 외국인선수 이탈 등 변수로 인해 100% 전력을 다할 시간이 부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결국 현대캐피탈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정규리그를 모두 소화하지 못한 채 시즌을 3위로 마감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불안한 출발과 부상 변수
 
현대캐피탈은 2018~2019시즌 직후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팀의 핵심자원인 레프트 문성민, 센터 신영석, 리베로 여오현, 세터 이승원 등을 모두 잔류시키면서 새 시즌에 대한 밝은 전망을 낳았다. 베테랑 세터 황동일을 영입하면서 취약 포지션을 보강하기도 했다.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을 통해 V리그에 경험이 있는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를 영입하면서 시즌 초반부터 선두경쟁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시즌 뚜껑을 열자 예상은 빗나갔다. 개막 후 2연패를 당한데다 시즌 2번째 경기였던 우리카드와의 홈경기에서 에르난데스가 발목 부상을 당하며 일찍 위기가 찾아왔다.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시즌 초반 "에르난데스는 100% 활약을 해주고 있다. 팀 적응도 완전히 마쳤다"면서 만족감을 나타냈지만 그와의 동행기간은 길지 않았다. 에르난데스는 검진결과 발목 골절로 인해 장기간 공백이 불가피해졌고, 결국 외국인선수 교체를 결정했다. 현대캐피탈은 문성민, 전광인, 신영석 등 토종 공격수들이 건재해 타 팀에 비해 외국인선수의 비중이 크지 않다. 하지만 외국인선수 공백은 전력에 상당한 타격을 끼칠수 밖에 없었다. 게다가 1라운드를 채 마치기도 전에 주포인 문성민마저 발목 인대를 다치며 한달간 코트를 떠나게 된 것은 현대캐피탈 입장에서는 설상가상이었다.
 
다우디의 합류로 시작된 상승세
 
에르난데스가 떠난 현대캐피탈은 시즌 초반 디펜딩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이 무색하게 최하위까지 순위가 곤두박질쳤다. 하지만 외국인선수가 없는 상황에서도 연승을 기록하는 등 1~2라운드에서 승률 5할(6승6패)을 달성하면서 버티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시즌 초반 대체 외국인선수를 구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현대캐피탈은 이른바 '반지원정대'로 불린 외국인선수 영입팀이 유럽으로 향했지만 단기간에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에르난데스가 이탈한 지 한달여만에 다우디 오켈로를 영입하면서 터닝포인트를 만들었다. 터키리그에서 득점 1위를 달렸던 다우디는 빠르게 V리그에 적응하면서 현대캐피탈의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다우디는 V리그 최초의 우간다 출신 선수로 스포트라이트를 많이 받았다. 다우디는 V리그 데뷔전이었던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팀 내 최다인 22득점을 쏟아내면서 완승을 이끌었다. 그가 합류한 2라운드 막판부터 현대캐피탈은 힘을 냈고, 3라운드에서는 첫 경기였던 한국전력전부터 OK저축은행전까지 5경기 연속 세트스코어 3-0 승리를 거두면서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현대캐피탈은 3라운드에서 5승1패를 기록하며 본격적으로 상위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대표팀 차출이라는 또 다른 변수
 
2019~2020시즌에는 2020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으로 인해 시즌 중 짧은 휴식기를 가졌다. 대표팀 차출과 휴식기는 각 팀마다 전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변수였다. 현대캐피탈은 전광인, 최민호, 신영석 등이 남자 배구대표팀에 차출돼 아시아지역 예선을 소화했다. 올림픽 본선 티켓을 위한 경쟁이라 긴장도가 높았고, 빡빡한 경기 스케줄로 인해 현대캐피탈의 국대 3총사는 체력적인 부담을 안게 됐다. 그 여파는 후반기 팀 성적에 고스란히 나타났다. 현대캐피탈은 4라운드에서 4승 2패, 5라운드에서 3승 3패를 기록하면서 우리카드, 대한항공과의 선두경쟁에서 한발짝 물러나게 됐다. 3라운드만해도 현대캐피탈은 정규리그 선두경쟁에 한 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컸지만 현실은 달랐다. 팀의 주축 자원인 전광인, 최민호, 신영석의 체력적인 부담이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면서 상승세에 탄력을 받지 못했다. 특히 정규리그를 1위로 마감한 우리카드와의 후반기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한 것이 순위를 더 끌어올리지 못하는데 큰 영향을 끼쳤다. 현대캐피탈은 후반기 들어 이적생 세터 황동일의 활용폭을 늘리는 등 변화를 통해 반전을 모색했다. 하지만 시즌 막판으로 갈수록 힘이 빠지는 모양새를 보였다. 시즌 마지막 5경기 가운데 4경기에서는 풀세트를 펼치며 상대가 누구든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미완으로 끝난 시즌, 그리고 새로운 출발
 
현대캐피탈의 2019~2020시즌은 3월 1일 열린 KB손해보험과의 32번째 경기에서 멈춰섰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V리그가 3월 2일부터 잠정중단됐고, 23일에는 시즌 조기 종료가 결정되면서 정규리그 5라운드 성적 기준으로 현대캐피탈은 3위를 차지했다. 정규리그 1위 경쟁에서는 다소 떨어져 있었지만 그래도 현대캐피탈은 봄배구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단기전에 강한 면모를 보였던 팀이라 플레이오프를 시작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2연속 정상 정복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사라진 점은 아쉽다. 2019~2020시즌 직후 FA시장에서 새 얼굴을 영입하지 않은 현대캐피탈은 새 시즌에 변화가 예상된다. 전광인과 이원중 등이 군 입대를 할 예정이고, 문성민은 왼쪽 무릎 인대 수술을 받으면서 전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오는 11월에는 김재휘와 허수봉 등이 전역해 팀에 복귀할 예정이라 새로운 전력을 통해 2020~2021시즌을 소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영인(스포츠서울)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