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GENERAL REVIEW

도드람 2017-2018 V-리그

구분값
`창단 이후 첫 봄 배구 진출` 이라는 우리카드 위비의 바람은 도드람 2017~2018 V-리그에도 이뤄지지 않았다. 2014~2015시즌과 2015~2016시즌까지 2년 연속 꼴찌였던 우리카드는 2016~2017시즌 5위로 도약했고, 팀을 재정비해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렸지만 순위는 오히려 6위(14승22패)로 미끄러졌다. 다시 한번 V-리그에서 뛰게 된 외국인 선수 크리스티안 파다르와 세터 유광우를 중심으로 새롭게 진용을 꾸렸지만, 중앙의 약점이 끝내 발목을 잡았고 파다르에 대한 지나친 의존은 뒷심 부족으로 나타났다.

우리카드는 도드람 2017~2018 V-리그를 앞두고 큰 변화를 맞이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센터 박상하가 삼성화재로 팀을 옮겼고, 또 다른 센터 박진우마저 군에 입대하면서 중앙이 대폭 낮아졌다. 그나마 삼성화재 세터 유광우가 보호 선수에서 제외되면서 보상 선수로 영입할 수 있었다. 유광우가 우리카드에 들어오면서 김광국의 군 입대로 약화된 세터 부문이 보강됐다. 또 삼성화재를 수차례 우승으로 이끈 베테랑 세터의 가세로 공격의 짜임새도 더욱 촘촘해질 수 있었다.

김상우 우리카드 감독은 시즌 전 유광우의 합류에 큰 기대를 걸었다. 센터 쪽의 공백은 클 수밖에 없지만 다른 포지션을 강화해 그 공백을 메워야 한다는 판단이었다. “유광우가 팀의 중심을 잘 잡고 있어 생각한 만큼 제몫을 해주고 있다. 유광우가 들어오면서 더 빠른 배구가 가능해질 것 같다”고 기대했다.

하지만 계획은 출발 전부터 어긋났다. 구도현을 중심으로 김은섭, 김시훈 등으로 센터진을 구성할 예정이었으나 정규시즌 직전 구도현이 허벅지를 다쳐 전력에서 제외됐다. 시즌 동안 구멍 난 센터진을 구축하기 위한 끝없는 실험이 있었지만 끝내 최상의 조합을 찾는 데는 실패했다.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등에 패해 3패를 안고 출발한 우리카드는 1, 2라운드에서 각각 2승4패에 머물며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시즌 초반 3위를 질주했던 2016~2017시즌과는 다른 출발이었다. 우리카드는 3라운드에서 3승3패를 거두며 상승 동력을 찾는 듯 했지만, 4라운드 들어 다시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우리카드는 한국전력, KB손해보험 등과 치열한 4위 다툼을 벌였지만 2월2일부터 3월1일까지 내리 7연패를 당한 게 치명타였다. 이 기간 중 우리카드의 봄 배구 진출의 꿈은 완전히 사라졌다. 2월 25일 홈구장인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만원 관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현대캐피탈에 0-3으로 완패를 당해 산술적인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마저 사라졌다.

박상하의 공백은 생각보다 컸다. 주전 선수의 기량 문제도 있지만 그 동안 익숙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스템을 구축하고 익힐 시간이 부족했고 시행착오가 필요했다.

우리카드는 세터 유광우를 중심으로 다양한 공격 패턴을 구상했지만 왼쪽 날개가 제몫을 해내지 못했다. 오히려 파다르에 대한 의존도만 높아졌다. 레프트 최홍석은 국가대표에 차출되며 시즌 준비가 부족했고 나경복은 허리 통증 등 잦은 부상에 시달렸다. 198cm인 나경복은 2015~2016시즌?신인?드래프트?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의 지명을 받아 차세대 거포로 기대됐지만 감독의 기대치에는 못 미쳤다. 신으뜸과 김정환 역시 믿음을 주지 못했다.

우리카드는 파다르가 득점 1위(966득점)지만, 최홍석(330득점)과 나경복(251득점)은 각각 13위와 19위에 처져 있다. 주포를 도와줄 제2의 공격수에서 다른 팀에 비해 약한 편이다.

센터진 역시 부상 등으로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면서 박상하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구도현은 부상으로 전반기 동안 부진을 보였고, 조금씩 성장해 기대를 모았던 조근호마저 왼쪽 발목인대 부상으로 중도 이탈해 센터진을 구축하기가 쉽지 않았다. 김은섭과 김시훈은 출장 횟수가 줄며 대안이 되지 못했다.

우리카드의 연패가 이어지던 2월 13일 김상우 감독은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레프트 나경복을 센터로 기용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나경복이 센터 우상조와 짝을 이뤄 중앙을 맡으면서 강한 서브를 기대했지만 실험은 성공하지 못했다. 나경복이 속공과 블로킹 등 센터의 역할에 익숙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라이트 파다르는 전년도보다 더욱 성장하며 위력적인 공격력을 선보였다. 파다르는 2017~2018시즌 득점 1위(966점), 서브 1위(세트당 0.69개), 후위공격 1위(58.67%), 퀵 오픈 1위(61.29%) 등 공격 부문에서 두루 정상을 달렸다. 블로킹 부문에도 10위(세트당 0.40개)에 올라 있다. 약점으로 지적받던 블로킹이 좋아지자 트리플 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공격 등 3점 이상)을 6번이나 달성했다.

파다르는 블로킹 득점에서도 56점을 얻어 우리카드에서 센터들을 제치고 가장 많다. 미들 블로커인 조근호(37점), 구도현(29점), 김은섭(27점) 등을 넘어서고 있다. 파다르가 공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엿볼 수 있다. 하지만 `나홀로 공격`에는 한계가 있었다. 우리카드가 막바지 7연패를 당한 것은 파다르의 체력 저하와도 무관하지 않다. 파다르는 키 197cm로 외국인선수로는 크지 않지만 높은 점프력으로 약점을 보완한다. 체력 소모가 심한데다, 공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보니 갈수록 체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파다르가 작성한 6개의 트리플 크라운은 모두 5라운드 이전에 달성했다. 2018년 들어서는 한 차례도 추가하지 못했다.

삼성화재 블루팡스는 한 때 외국인선수를 중심으로 이른바 `몰빵 배구`로 수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국내 선수들은 블로킹과 수비 등에서는 철저히 몫을 해냈다. 반면 우리카드는 미들브로커와 서브 리시브가 약하다 보니 점수를 쉽게 내준다. 파다르의 공격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었다.

젊은 선수들의 경험 부족도 있었다. 우리카드는 2017~2018시즌 삼성화재를 상대로 1승5패를 기록했다. 1승도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삼성화재가 주전들을 상당수 뺀 상태였다. 기록만 보면 절대 열세다. 하지만 5패 중 4번은 삼성화재와 풀세트 접전을 펼쳤다. 김상우 감독은 봄 배구 진출이 좌절된 뒤 “선수들의 기복이 크고, 잡을 수 있던 경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찬영(한겨레)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