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GENERAL REVIEW

도드람 2019-2020 V-리그

구분값
IBK기업은행은 2019-2020시즌 부활을 꿈꿨다. 국가대표 코치 출신 김우재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 자유계약선수(FA) 표승주를 영입하며 의욕적으로 시즌을 출발했다. 2018-2019시즌 득점왕 출신 외국인 선수 어도라 어나이와도 재계약하고 내부 FA 세터 이나연도 잔류했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2시즌 연속 '봄 배구' 좌절이라는 쓴 맛을 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리그가 조기 종료되기 전까지 8승 19패(승점 25)에 머물며 6개 구단 중 5위에 그쳤다. 막판 한국도로공사를 제치며 꼴찌에서는 벗어났지만, 시즌 내내 하위권에 머물렀다.
고예림이 자유계약선수(FA)로 현대건설로 떠난 가운데, 김희진과 표승주 등 주축 선수가 부상에 시달렸다. 어나이도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 '우여곡절' 김희진 부상과 포지션
IBK기업은행의 핵심 김희진은 포지션 변경과 부상으로 힘든 시즌을 보냈다. 김희진은 원래 주포지션은 라이트지만, 상황에 따라 센터 역할도 소화한다. IBK기업은행은 올 시즌 취약한 센터 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김희진을 센터로 기용했다. 하지만 여자대표팀에서 김희진은 고정 라이트를 맡았다. 소속팀에서는 센터, 대표팀에서는 주전 라이트를 맡으며 혼란스러운 시즌을 보냈다. 김희진은 오른쪽 종아리 부상 여파로 70일간 재활하기도 했다. 
 
◆ FA 영입한 표승주도 시즌 초부터 부상 이탈
FA로 영입한 표승주의 부상도 큰 악재였다. 표승주는 이적한지 5번째 경기에서 수비 중 무릎 인대를 다쳐 전력에서 이탈했다. IBK기업은행은 고육지책을 내놓을 수밖에 없었다. 김희진이 라이트가 아닌 센터로 투입된 것도 표승주 이탈의 나비효과였다. 김 감독은 표승주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신인 레프트 육서영을 투입하고 김희진을 센터에 배치하기로 했다.  
 
◆ 트레이드로 돌파구 모색했지만
임시방편으로 성과 없이 암울한 분위기가 지속되면서 김우재 감독은 또 한 번 결단을 내렸다. 트레이드로 돌파구를 모색했다. 1월 13일, IBK기업은행은 라이트 문지윤과 리베로 김해빈을 GS칼텍스에 내주고, 센터 김현정과 레프트 박민지를 받았다. 김희진의 부상 공백기에 김현정이 센터 빈자리를 채워줬다. 레프트 박민지도 공·수 재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이들의 트레이드를 재도약 계기로 삼지는 못했다.
 
◆ 어나이 부진…코로나19에는 발빠른 이탈
미국 하와이 출신 어나이는 2018-2019시즌 득점왕을 차지하며 기대 속에 IBK기업은행과 재계약했다. 그러나 2년차에는 큰 힘을 내지 못했다. 득점이 2018-2019시즌 792점에서 2019-2020시즌 559점으로 뚝 떨어졌다.
어나이는 코로나19가 국내에 급속히 확산해 V리그가 중단된 3월 초, 잔여 시즌을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가겠다고 주장했다. 잔여 연봉을 둘러싸고 구단과 갈등을 빚기도 했다. 구단은 결국 선수의 뜻을 존중해 V리그 종료가 결정되기 전에 어나이를 떠나보냈다. 
 
◆'희망' 김주향의 재발견
김주향은 현대건설로 이적한 고예림의 보상 선수로 데려온 신예 레프트다. 김우재 감독은 팀의 미래를 멀리 내다보고 2017-2018시즌에 데뷔해 3년차를 맞은 김주향을 선택했다. 김주향은 당장 고예림의 공백을 100% 채우지는 못했지만,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며 기대를 키웠다. 김주향은 이번 시즌 34.14%의 공격 성공률로 222득점을 기록, 데뷔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특히 김희진(203득점), 김수지(212득점)보다 많은 점수를 올리며 표승주(226득점)를 이어 팀 내 득점 2위에 차지했다.
 
◆ 페어플레이상과 FA 보강…기대 요소
비록 하위권에만 머물렀지만 IBK기업은행은 4월 9일 열린 2019-2020 V리그 팀·개인상 전달식에서 페어플레이상을 받았다. 페어플레이상은 페어플레이 정신이 뛰어난 팀에 주는 상이다. IBK기업은행은 상금 300만원을 쾌척했다.
IBK기업은행은 2020-2021시즌 반등을 노린다. FA로 전력을 보강하며 부활 의지를 보였다. IBK기업은행은 FA 시장에서 김희진과 김수지를 붙잡는 데 성공하고, 흥국생명의 주전 세터로 활약하던 조송화를 영입했다. 전력 유출 없이 세터를 보강한 IBK기업은행은 더욱 안정적으로 새 시즌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최인영(연합뉴스)

빠른 이동메뉴